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 전북 대표로 뛴다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 전북 대표로 뛴다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09.1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연고 협약식 개최, 최형일 감독·주세혁 선수 등 6명
올 4월 창단 대통령기 제패 파란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이 앞으로 전북 유니폼을 입고 맹활약을 펼친다.

19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에 따르면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 전북 연고 협약식(MOU)’이 이날 도청 접견실에서 열렸다.

이날 전북연고 협약식에는 송하진 도지사와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 최형원 도 체육회 사무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은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를 비롯해 각종 전국대회에 전북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도 체육회는 남자탁구팀의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훈련비와 운영비 등 각종 행·재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송하진 도지사는 “마사회 남자탁구팀이 전북을 연고로 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100회 전국체전을 비롯해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마사회와 전북의 이름을 널리 드높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마사회 브랜드처럼 남자탁구팀이 전북 도민, 그리고 탁구팬들과 함께 ‘렛츠런’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월 창단한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은 창단과 동시에 ‘대통령기 전국 시도탁구대회’에서 남자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첫 출전이었던 실업 탁구 챔피언전에서 단체전 3위에 오르며 신생팀답지 않은 면모를 과시한데 이어 두 번째 출전 만에 정상에 올라 실업탁구에 파란을 일으켰다.

마사회 남자탁구팀은 최형일 감독과 김상수 코치, 주세혁·백광일·박찬혁·정상은 선수 4명 등 총 6명으로 구성 돼 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