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전북연구개발특구 활성화에 총력
정읍시 전북연구개발특구 활성화에 총력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9.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농생명과 첨단소재 기반의 연구개발 혁신을 통한 지역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주력하고 있다.

이용관 첨단산업과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는 17일 전북연구개발특구 본부를 방문해 전북연구개발특구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고 앞으로의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전북 특구육성사업 참여기업 발굴과 일자리 창출펀드 투자기업을 발굴하기 위한 논의가 이어졌다.

전북연구개발특구는 2015년 7월 전국에서 5번째 특구로 지정되어 전주·정읍·완주 등 3개 시·군 일원 4개 지구다.

매년 1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확보해 대학과 과학기술 분야 연구기관 등의 참여로 농생명과 첨단소재 기반의 연구개발(R&D)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전북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해 40여 개 참가 기업체에 연구개발특구 내 지원사업에 대한 이해도 증진과 참여도를 이끄는 등 좋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또한, 그동안 정읍지구에서는 연구소기업 4개소를 설립하고 전북연구개발특구사업으로 7개 기업에 24억2천만원을 지원해 기술이전 사업화와 연구소기업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했다.

특구본부 관계자는 “전북연구개발특구 농생명융합거점지구인 정읍지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읍시와 지속적인 연계·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일자리창출펀드 투자기업 집중 발굴과 특구육성사업 참여 홍보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