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고창해풍고추축제 성황
제23회 고창해풍고추축제 성황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8.2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지난 23일부터 사흘간 고창군 해리면 복지회관 일원에서 열린 고창해풍고추축제가 관광객 4만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고 26일 밝혔다.

 축제는 500명분 비빔밥 잔치로 행사에 참가한 관광객에게 비빔밥을 나눠줬고, 김치 담그기 행사를 통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관내 홀로 계신 어르신들에게 김치를 전달했다.

 또 축제기간 해풍고추 및 고창 농산물 직거래장터에서는 농가가 직접 재배한 고품질 고추와 신선한 농산물을 판매했다. 3일간 직거래 장터를 통해 고추 1만6,200㎏(2만7,000근)이 판매되며 3억5,000만원의 판매실적을 남겼다. 고추 직거래 장터는 31일까지 운영된다.

고추꼭지 빨리따기, 해풍고추 컬링, 고추 깜짝 경매 등 체험마당을 대폭 늘리면서 관광객들은 다양한 놀이를 즐기며 고창해풍고추의 특징과 우수성을 확인했다.

 고창 해풍고추는 미네랄과 게르마늄을 함유한 황토 땅과 서해바다에서 불어오는 해풍을 머금고 자라 껍질이 두껍고 맛과 매콤한 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농산물의 대외 경쟁력을 높여 소득이 높은 농어촌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4일 열린 해풍고추 품평회에서는 상하면 박용화 농가의 빛깔 고운 고추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최우수상 아산면 김수현 농가, 우수상은 무장면 이호현, 심원면 김재수 농가가 수상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