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광복 74주년 특별행사 성료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광복 74주년 특별행사 성료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08.1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이하 예술촌)에서 15일 광복 74주년 특별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이날 이귀재 전북대 부총장과 안호영 국회의원 부인 김명숙 여사 등 관광객, 주민 150여 명이 참석해 흥겨운 공연에 맞춰 어깨춤과 함께 박수를 치며 즐거움을 만끽했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와 완주군에서 특별 후원하고, 삼례문화예술촌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아트네트웍스(주) 심가영·심가희 공동대표가 광복 7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공연을 마련했다.

 먼저 오전 11시 전북문화원총연합회 나종우 회장의 소녀상에 대한 특강과 광복 74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한 무대가 펼쳐졌다.

 명지대학교 무용단인 예원춤너울무용단의 태평무와 쟁강춤, 명무 계현순씨의 살풀이춤과 동시에 독립운동가의 아픔을 표현하는 퍼포먼스가 공연됐다.

 이선녀 시조시인의 광복절 의미를 담은 특별시조가 낭독됐다. 시조는 일제에 의해 말살 위기에 처하기도 했던 아픔이 있는 한국 고유의 정형시다. 이선녀 시인은 시조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감성 에듀터이너로 알려져 있다.

 또 전주에서 세계 최고의 비보이팀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맥스오브소울은 우리나라 전통놀이 농악 복장으로 무대에 올라 희망찬 춤과 노래를 선사해 관람객들과 주민들에게 박수와 어깨춤을 선사해 공연에 힘을 불어넣어 줬다.

 이어 타악팀인 야단법석팀은 흥겨운 가락과 함께 북과 꽹가리, 나팔소리로 관중들을 압도했다.

 관중들은 흥겨운 북 소리와 함께 어깨춤을 추며 박수와 함성을 지르고 공연속으로 빠져들었다. 힘있는 꽹가리와 나팔소리에 관람객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이날 공연에 빠져들었다.

 공연을 관람한 서울에서 온 가족 관람객은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고향에 왔다. 삼례문화예술촌에서 광복 74주년 공연이 펼쳐진다는 말을듣고 방문했는데 흥겨운 가락에 맞춰 박수도 치고 노래를 따라 부르며 어깨춤을 추게 될 줄은 몰랐다”며 즐거운 하루를 보내게 돼 기뻤다고 말했다.

 이귀재 전북대 부총장은 “이번 공연은 어디에서도 볼수 없는 공연이었다”며 “삼례문화예술활성화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삼례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특별 무대를 준비한 아트네트웍스(주) 심가영·심가희 공동대표는 “삼례문화예술촌 특별무대를 통해 올 해로 74주년을 맞이한 광복절의 감동을 전 국민들이 다 함께 느낄 수 있는 대화합의 한마당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공연을 기획해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타악팀인 야단법석의 장단에 맞춰 아리랑을 부르며, 대한독립만세 3창을 끝으로 광복 74주년 공연을 마무리 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