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해소 나섰다
완주군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해소 나섰다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08.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지자체의 적극행정에 걸림돌이 되는 중앙부처 소관의 제도나 규제애로 사항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에 적극 건의하기로 해 관심을 끈다.

 완주군은 각 실과를 대상으로 적극행정의 걸림돌을 개선하는 과제를 발굴해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제도개선 건의 유형은 ▲법령의 적극적 해석 ▲관계기관 협조 및 지원 ▲법령 등 개정 ▲기타 등 4개이다.

 완주군은 “적극행정 제도개선 건의창구 운영으로 적극행정을 추진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중앙부처 소관의 제도나 규제애로 사항을 사전에 미리 파악해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완주군은 신기술 발전 등 환경변화에 맞게 규정의 적극적인 해석이나 적용이 필요한 경우나 이해충돌이 있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이해·조정 등을 통해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중앙부처 협조나 지원이 필요한 경우 등을 사례로 들었다.

 또 규정과 절차가 마련돼 있지 않아 새로운 기준이 필요한 경우, 행정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정책이 필요한 경우 등이 제도개선 건의 유형이 될 수 있다고 완주군은 덧붙였다.

 앞서 완주군은 올해 4월에 행정안전부에서 시행한‘지방규제 혁신 평가’에서 규제개혁을 잘 하는 지자체로 입증돼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지난 2017년에는 대한상의 주관 전국기업 환경지도‘경제활동 친화성 분야(관련조례 규제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작년에는 행안부에서 전국 15개 지자체만 선정한‘지방규제 혁신 우수 인증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완주군이 3년 연속 규제개혁 분야에서 전국 최고 수준을 유지해온 배경에는 각종 규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하려는 의지, 중앙부처·기관과의 소통 노력, 현장중심의‘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운영 등 3가지 요인이 크게 작용해온 것이란 평가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