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트럼프한우’ 9,700여개 전국 세븐일레븐 편의점서 주목
‘고창 트럼프한우’ 9,700여개 전국 세븐일레븐 편의점서 주목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8.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편의점 업체인 세븐일레븐이 올 추석 선물판매전에서 고창한우를 전면에 내세운 홍보를 펼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세븐일레븐측이 고창·부안축협과 손잡고 ‘2019추석선물특집전’에 고창한우를 소개했다.

 9,700여개의 자사 편의점과 인터넷, SNS유통망에 배포될 공식 카탈로그에는 고창한우가 첫 장에 소개됐다. 여기에 ‘유네스코고창생물권보전지역’ 상징마크는 물론, ‘미국 트럼프 대통령 방한시 청와대 만찬’에 올랐다는 내용까지 포함됐다.

 세븐일레븐측은 고창한우에 대해 “위생적인 축사관리, 미생물 사업을 통한 악취제거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축산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창군과 지역 한우농가들은 이번 세븐일레븐의 판촉전을 크게 반기고 있다. 특히 9,700여개의 전국 편의점을 통해 소중한 분에게 전하는 고급선물은 ‘고창한우’라는 이미지를 각인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창한우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청정한 고창에서 사육되며 혈통, 사료 등이 체계적으로 관리돼 전국 최고 품질로 평가받는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청와대 국빈 만찬에서 주요 메뉴로 테이블에 올랐다. 이후 롯데백화점 본점에 입점해 정기적으로 판촉전이 열리는 등 전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