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비위 행위 ‘봇물’, 어디까지 추락하나
전북경찰 비위 행위 ‘봇물’, 어디까지 추락하나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8.12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잇달아 불거진 직원들의 비위 행위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전북경찰이 또다시 암초에 부딪혔다.

 비위 행위 척결을 위해 전북경찰은 교수, 시민단체 등과 함께 ‘경찰 반부패 대토론회’를 열고 자정 노력을 결의했지만 직원의 비위 행위가 연일 터지면서 도민들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도내 한 경찰서 지구대장인 A 경감이 같은 지구대 직원에게 비인격적인 대우를 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내부 신고를 받고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직원들은 “A 경감이 동료 경찰관을 무시하며 비인격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며 지난 6월 A 경감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경찰청은 감찰 조사를 통해 피해 직원들과 A 경감이 함께 근무할 수 없다고 판단, A 경감을 올해 하반기 인사 당시 전보 조치했다.

 갑질을 일삼은 경찰관은 A 경감뿐만 아니었다.

 앞서 임실경찰서 소속 B 경정은 부하 직원들에게 부당한 업무 지시를 내리는가 하면 업무시간 외에 강제적으로 술자리에 불러내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내부 신고가 접수돼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전북경찰은 이미 올해 상반기(1∼6월)에만 8명의 직원이 음주운전과 폭행, 불법 청탁 등의 비위를 저질러 징계가 확정된 바 있다.

 징계 유형별로 보면 파면 1명·강등 1명·정직 2명, 감봉 1명·견책 3명 등이다.

 앞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직원들의 징계가 확정될 경우 지난해 한 해 동안 내려진 징계(8건) 수를 훨씬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설동훈 전북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경찰관의 비위 적발 건수가 늘어난 것은 경찰 내부의 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면서 “또 암암리에 이뤄진 경찰의 비리가 최근에야 터져 나왔다고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북경찰이 도민들로부터 공감과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철저히 내부 비위를 바로 잡으려는 경찰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