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업체 ㈜바로텍시너지 국방사업 진출 교두보 마련
도내 업체 ㈜바로텍시너지 국방사업 진출 교두보 마련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1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국방벤처센터 협약기업 ㈜바로텍시너지, 정부투자 사업 수주

  전북 도내 업체의 국방사업 진출 교두보가 마련돼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북국방벤처센터 협약기업인 시뮬레이터 전문 기업 ㈜바로텍시너지(대표 구칠효)가 최근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이 공고한 ‘발칸 교전모의기 성능개량 정부투자 연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전라북도와 전주시, 국방기술품질원이 공동 운영하는 전북국방벤처센터는 “지난 10여 년간 지역 중소·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국방산업 육성지원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바로텍시너지가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이 공고한 ‘발칸 교전모의기 성능개량 정부투자 연구개발 사업’의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발칸 교전모의기 성능개량 정부투자 연구개발 사업’은 지난 1996년 7월 육군에서 도입해 운영 중인 발칸 교전모의기의 교육효과 증대를 위해 2021년까지 발칸 교전모의기 1식 6대와 교관통제실, 훈련대기실, 장비실 성능을 개량하는 총 12억원 상당의 정부투자 연구개발 사업이다.

 ㈜바로텍시너지는 지난 2006년 9월 전북 전주시 첨단벤처단지 내에서 창업했으며 시뮬레이터·위성·로봇·제어시스템 개발 전문업체로서, 특허 등 지적재산권 48건을 보유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집약형 기업이다.

 지난 2010년부터 전북국방벤처 협약기업으로 등록돼 한국항공(KAI)와 KT-1, T-50, 수리온 시뮬레이터 개발 등 군수분야 사업에 참여했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대한항공(KAL) 등과 나로호 위성발사체, KSLV-2, 무인헬기 사업 등 위성사업을 수행했다.

 2016년 전라북도 선도기업(ICT)으로 지정된 ㈜바로텍시너지는 민수사업분야로 진출해 인천국제공항 제2청사에 독자기술로 개발한 ‘윙슈트 시뮬레이터(WingSuit Simulator)’가 운용 중에 있다.

 ㈜바로텍시너지는 2016년 ‘K200A1 장갑차 시뮬레이터 연구개발 사업’ 수주에 이어 이번 ‘발칸 교전모의기 성능개량 정부투자 연구개발 사업’을 수주하면서 군수분야 시뮬레이터 사업의 선두주자로 거듭나고 있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국방기술품질원과 국방산업 육성지원 사업 업무협약 체결 후 국방산업 진출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하여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더 기여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