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고인돌 체계적 보존·관리 착착
고창군 고인돌 체계적 보존·관리 착착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7.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비지정 지석묘에 대한 보존 관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창군은 그동안 관리와 보호에 취약했던 비지정 지석묘에 대해 일련번호가 부여된 표지판 설치와 주변 정리 등 적극적인 보존· 관리에 나서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진행된 조사에선 성송면과 대산면의 375기의 비지정 지석묘를 확인해 표지판을 설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고창군은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고창군 전역의 지석묘에 대한 보존과 관리를 위한 표지시설 설치사업을 끝마칠 계획이다.

 또한 올 연말께는 고창 지석묘의 세계문화유산 확대등재를 위한 학술대회와 대산면 상금리 지석묘군 등을 전라북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학술조사도 예정돼 있다.

 고창군의 적극적인 지석묘 관리대책은 세계 제일의 거석문화유산을 보유한 고인돌 왕국 고창이 한반도 첫 수도로서의 가치를 인정받는 셈이다.

 고창군 박생기 문화유산관광과장은 “지석묘에 대한 현황조사와 함께 일렬번호와 표식을 위한 표지판 설치 등을 통해 지역민의 관심과 보호의식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에는 탁자식, 바둑판식, 개석식, 지상석곽식, 주형지석 등 다양한 형식의 지석묘가 분포하고 있다. 특히 죽림리 지석묘군(사적 제391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대산 상금리 지석묘군 등에서 200~400여 기 이상의 군집양상 등을 보여 세계적인 청동기문화의 중심지로 잘 알려져 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