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집중호우 대비 산사태 방지 총력
정읍시 집중호우 대비 산사태 방지 총력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6.2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산사태 취약지역 24개소를 추가로 지정하는 등 산사태 방지에 총력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1일 산사태 취약지역 지정위원회를 열었다.

산사태와 사방사업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는 산사태 취약지역 24개소를 심의해 23개소를 추가로 지정했다.

또 지난 2013년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돼 사방사업이 완료된 6개소를 해제했다.

신규로 지정된 곳은 산내면과 산외면, 칠보면 등 지난해 산사태 위험지로 조사된 지역이다.

이들 지역은 큰비로 인해 산계곡부의 토석과 나무 등이 밀려 내려와 주변 인가와 농작물에 피해를 줄 우려가 있는 곳이다.

해제된 곳은 신월동과 입암면 등 사방사업이 완료된 지 5년이 지나 지정 목적이 달성된 지역이다.

시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이번에 신규 지정된 곳을 포함해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총 171개소를 지정, 관리하고 있다.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인근 민가의 안전을 위해 비상 연락망과 대피소 등 대피 체계를 구축하여 특별 관리된다.

위험등급에 따라 사방댐과 계류보전 사업 등 피해 방지를 위한 사방사업이 우선 시행되고 지정 목적이 달성되면 산사태 취약지역 지정이 해제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 산사태 취약지역에 산사태 현장 예방단을 투입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사방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