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매주 찾아가는 영농현장지도
무주군 매주 찾아가는 영농현장지도
  • 무주=임재훈 기자
  • 승인 2019.06.0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은 6월 중 찾아가는 영농현장지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28일까지 매주 화요일과 수요일 무주읍을 비롯한 6개 읍면을 찾아갈 계획으로,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기술연구과 기술기획팀이 무주읍을, 소득작목팀이 무풍면, 강소농육성팀이 설천면, 연구개발팀이 적상면, 친환경기술팀과 농업기계팀이 안성면, 반딧불이 팀이 부남면을 맡아 지도한다.

 직원들은 농업현장과 마을회관 등을 찾아 폭염에 대비한 관수, 차광시설 설치, 병해충 발생예방을 위한 농작물 관리 지도하고 호우와 강풍 등이 예상될 때에는 신속한 상황 전파는 물론, 사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친환경기술팀 이종원 팀장은 “예년보다 더위가 일찍 시작돼 현장마다 각별한 농작물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난 4일부터 직원들이 각 읍면 담당 마을들을 찾아가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으면서 맞춤형 지도를 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농업인들은 “기술센터 직원들이 나와 주면 아무래도 전문적인 부분에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좋다”라며 “한창 바쁠 때라 도움을 받고 싶어도 일일이 찾아갈 수가 없는 형편인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