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축구 아르헨 2-1 꺾고 16강 진출
한국 U-20 축구 아르헨 2-1 꺾고 16강 진출
  • 김재춘
  • 승인 2019.06.01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조영욱 골로 조 2위
5일 새벽 일본과 16강전
전반 오세훈의 헤더 골 성공뒤 좋아하는 한국선수들./연합뉴스 제공
전반 오세훈의 헤더 골 성공뒤 좋아하는 한국선수들./연합뉴스 제공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아르헨티나를 2대1로 물리치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2017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이다.

한국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전반 42분 오세훈(아산)의 헤딩 골과 후반 12분 조영욱의 골을 앞세워 강호 아르헨티나를 2대1로 이겼다.

예선 2승1패(승점 6·골득실 1)를 기록한 한국은 아르헨티나(승점 6·골득실 4)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진출 오는 5일 0시 30분 루블린 경기장에서 B조 2위를 차지한 일본과 16강전을 펼친다.

한국은 이날 이미 2승으로 16강에 진출 확정한 아르헨티나에 맞서 오세훈(아산)과 이강인(발렌시아)을 투톱으로 내세운 3-5-2 전술로 시작했다.

이날 대전에서 승점을 획득하지 못하면 결국 16강 진출이 좌절되는 만큼 공격에 포인트를 둔 전술로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을 최전방에 배치해 공중볼 장악을 시도하고, 이강인에게 수비 부담 없는 공격에 방점을 찍은 정정용 감독의 작전이 들어맞았다.

전반 초반부터 공격에 나서 주도권을 쥔 한국은 여러차례 아르헨티나의 문전을 위협헸으나 무위에 그쳤고, 간간히 아르헨티나의 역습에 시달리기도 했다.

전반 42분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이강인의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딩으로 선제골을 작렬시키며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쏘아 올렸다.

전반을 1대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들어 1골을 보태고 1골을 내주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후반 11분 이강인이 전방으로 길게 조영욱에게 연결했고, 이 볼은 정호진이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수비수들을 제치며 침투한 후 다시 문전으로 패스, 수비수 뒷편으로 돌아 들어간 조영욱이 수비수앞에서 잘라먹는 왼발슛으로 16강 진출에 방점을 찍는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에 2점이나 먹힌 아르헨티나는 자존심의 회복을 위해 총력적인 공격을 펼쳐 후반 43분 크리스티안 페레이라의 골키퍼 앞에서 바운드되는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1점을 만회해 승점을 같으나 골득실차에서 앞서 조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편, 두 번째 골을 넣은 조영욱은 지난 대회때도 참가해 2대회만에 골맛을 보았다.

김재춘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