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여름철 자연재난대비 행정력 집중
진안군, 여름철 자연재난대비 행정력 집중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5.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여름철 풍수해·폭염 등 자연재난 발생 시 신속 대응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진안군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5개월을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기상특보에 따라 준비단계, 비상1단계, 2단계, 3단계로 구분해 예비특보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비상단계별 근무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풍수해 관련 실무담당자 교육과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협조체계구축을 위한 유관기관, 민간단체 간담회를 실시한 바 있다.

 침수피해를 막기 위해 읍·면 수방자재를 점검하고 인명피해우려 지역에 관리책임자로 공무원 이외에 이장을 현장관리관으로 임명했다.

 폭염재난을 대비해 무더위쉼터 9개소를 추가 지정하고 공공기관을 제외한 207개소 무더위쉼터 냉방기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 자연재난대비 재해유형별(풍수해, 폭염, 지진 등) 행동매뉴얼 재정비를 마쳤으며, 실·과·소, 읍·면과 유관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안병용 안전재난과장은 “재해우려 지역에 대한 지역자율방재단 등과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협업기관과 유기적 협력체계를 강화해 여름철 재난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재난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