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참뽕 하우스오디 수확
부안 참뽕 하우스오디 수확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5.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색 열매 보석인 부안 대표 농산물 오디가 동진면 봉황리 예궁원 시설하우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확을 맞았다.

 부안 참뽕 하우스오디는 노지재배 오디보다 20일 이상 빠른 수확으로 예궁원(대표 홍석렬)씨가 2014년부터 1,653㎡ 연동하우스에서 무가온 친환경 참뽕오디를 재배해 매년 2톤의 오디를 수확해 전자상거래와 직거래를 통해 2천40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14일 예궁원 오디수확 현장을 방문해 수확을 도우며 전국 최고품질의 참뽕오디 명성에 걸맞는 오디가 생산되고 있어 매출상승에 대한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시설오디 뿐만 아니라 노지 오디의 본격적인 수확을 앞두고 부안군이 앞장서 대중매채와 홈쇼핑을 통해 오디의 건강기능성을 부각시키고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오디판매 촉진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현장에서 함께 땀을 흘리며 수확에 참여한 농가들은 “그동안 부안군이 친환경 비가림하우스 지원, GAP 인증 지원, 오디 냉동창고 지원, 친환경오디 생산 시설 ICT 지원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오디농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권익현 부안군수는 “오디 재배농가 스스로도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품질 좋은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며 “올해부터 적용된 PLS의 철저한 이행으로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해야한다”주문했다.

 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