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교육감, 전국소년체전 대표선수 격려
김승환 교육감, 전국소년체전 대표선수 격려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5.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최근 이리중학교를 방문해 제48회 전국소년체전을 앞두고 훈련 중인 전북 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번 전국소년체전은 ‘비상하라 천년 전북, 하나되라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5~28일 익산을 비롯 전북 14개 시·군 50개 경기장에서 분산 개최된다.

이번 체전에는 전국 17개 시·도 선수단 1만 7천여 명이 36개 종목에 참가할 예정이다.

전북에서는 초·중학교 학생선수 804명과 지도교사 245명, 지도자 245명 등 총 1천294명이 초등학교 20종목, 중학교 35종목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게 된다.

김 교육감은 이리중 핸드볼·펜싱 등 대표선수 30명을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며 선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교육감은 “결과에 얽매이지 않고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즐기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빛이 나게 되어 있다. 힘껏 응원하고 있으니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좋은 결과를 얻기 바란다”고 말했다.

펜싱부 주장 신찬양 선수는 “열심히 노력해 온 만큼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핸드볼부 주장 권재권 선수도 “단체전인 만큼 팀워크를 이뤄 필승의 각오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4개를 포함 73개의 메달 획득을 목표로 한다. 기록 종목의 펜싱, 양궁, 육상 체급 종목의 역도, 유도, 레슬링, 단체 종목의 핸드볼(이리중), 배구(남성중) 등 다양한 종목에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역도 종목의 경우 순창 북중과 전주용소중에서 각각 3관왕을 노리고 있어 관전 포인트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전북은 지난해 충북에서 개최된 제47회 대회에서 34개 종목 800명의 선수가 출전해 금메달 23개, 은메달 17개, 동메달 27개 등 전반적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해 경기력 향상을 선보인 바 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