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제58회 전라예술제 개막
고창 제58회 전라예술제 개막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5.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예술인들의 한마당 큰잔치인 ‘제58회 전라예술제’가 8일 고창에서 개막했다.

 이날 오후 7시 고창읍성 앞 야외특설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선기현 전북예총 회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유기상 고창군수와 조규철 고창군의회 의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또한 개막식이 끝난 후 가수 진성, 빅브러더스, 전북팝오케스트라, 한울트리오, 소프라노 장수영 테너 윤호중이 함께 하는 제58회 전라예술제 축하하는 개막공연이 열렸다.

 ‘빛나라 전라예술 신나라 도민체전!’이란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예술제는 12일까지 국악, 무용, 연극, 연예, 음악 등 5개 공연단체가 매일 오후 2시와 밤 7시에 공연을 펼친다.

 또 오후 3시30분에는 전주기접놀이, 영산작법, 오거리당산제 등 전북 주요 민속작품이 선보여 낮시간 행사 공백을 메울 예정이다.

 여기에 건축, 문인, 미술, 사진 등 4개 협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야외전시장에서 작품전시회를 연다.

 예술제는 오는 12일 오후 7시30분 초청가수와 함께하는 전라예술가요제를 끝으로 5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고창예술총연합회 관계자는 “58년의 역사가 말해주듯이 전라예술제는 전북예술문화의 수준과 깊이를 평가하는 행사다”며 “이번 도민체전기간에 깊고 그윽한 예술의 향을 피워 함께 공유하는 예술, 신명나는 행복한 예술의 진가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