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대동사상기념사업회 현판식 가져
사단법인 대동사상기념사업회 현판식 가져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5.0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대동사상기념사업회(이사장 신정일)는 전북대 정문옆에 위치한 코앞빌딩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현판식을 거행했다. 그동안 공화주의를 세계최초로 주창한 정여립 선생의 민주정신을 주창하며 대동사상을 선양하고 전라정신과 전북의 가치를 발현하는데 주력해 왔다. 최근에는 ‘남고산성을 사랑하는 모임’ 발대식을 남고산성에서 가졌다.

  신정일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작년부터 이미 뜻을 모아 여러분들과 활동을 해 오고 있었으나 오늘을 기점으로 확고한 역사의식을 갖고 공화주의 또는 민주주의 시발점이 세계 최초로 전주와 전라도에서 선포되었다는 것을 기억하여 더욱 바른 미래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자”고 말했다. 또한 현판식에는 신정일 이사장을 비롯하여 이형구 상임이사, 김현조 사무총장, 심재기 전주예총회장, 전일환 교수, 김동수 명예교수, 김희수 대동산악회장, 정상영 동래정씨종친회장, 민혜경 여사가 동래정씨(정동영 민평당 대표) 며느리 자격으로 참석한 것을 비롯하여 문인, 학계, 정계인사와 뜻있는 일반 시민들이 대거 참석하였고 특히 정여립 선생의 후손들인 동래정씨 종친회을 포함하여 많은 분들이 함께했다.

  (사)대동사상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인 김현조는 년차 계획을 발표하면서 오는 31일에는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국제회의장에서 ‘대동정신과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발제자는 신정일 이사장, 발표자는 이덕일, 이해준 교수 등이고 좌장은 김동수 명예교수가 맡는다. 또한 7월에는 정여립선생의 당시 행적을 답사하기로 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