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NGO “KT상용직들,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전북NGO “KT상용직들,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4.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시민사회단체가 8일 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KT상용직 장기투쟁 문제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KT 규탄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시민사회단체가 8일 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KT상용직 장기투쟁 문제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KT 규탄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KT상용직들의 노조할 권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전북본부 등 25개 시민·사회단체들은 8일 오전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와 노동부는 KT상용직들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결성된 KT상용직 노동조합이 아직까지 단체 협약을 맺지 못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이 인간다운 삶을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했지만 돌아온 것은 사측의 폭력과 꼼수였다”고 지적했다.

 단체 관계자는 “KT와 협력업체들은 노동자들의 정당하고 기본적인 요구를 더는 거부하지 말아야 한다”며 “노동부 역시 노골적으로 법을 무시하며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는 협력업체에 대한 즉각적 특별근로감독과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