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곳곳 대보름맞이 다채로운 행사 열려
고창 곳곳 대보름맞이 다채로운 행사 열려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2.2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보름을 맞아 고창 곳곳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려 마을의 안녕 등을 기원했다.

 19일 고창군 실내체육관에서 고창향토민속보존회(회장 조전호), 고창읍이장단협의회(회장 김호진)가 주관한 ‘제27회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한마당’이 펼쳐졌다.

 풍물패의 흥겨운 공연으로 시작된 행사에선 고창읍 93개 마을별 단체전·개인전으로 윷놀이가 한바탕 벌어졌고, 투호놀이와 제기차기, 줄다리기도 펼쳐져 주민들은 함께 웃고 즐기며 화합을 다졌다.

 또 오곡밥과 약밥, 식혜, 부럼깨기 등 보름 음식 체험코너가 행사장 곳곳에 마련돼 체험객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이날 오후 고창군 해리면 책마을에선 고창농악전수관 농악대와 마을주민들이 ‘한국지역도서전(5월 9~12일)’의 성공을 기원하며 한자리에 모여 흥겨운 굿판을 벌이고 행사 준비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공음면도 참나무정농악단(단장 유화봉)이 각 마을을 방문해 기해년 한해 액운을 막아내고 행운과 무사태평을 기원하는 신명나는 당산 굿과 마당밟이 굿을 펼쳤다.

 나철주 공음면장은 “한해의 액을 막고 복을 빌었던 우리 전통명절 정월대보름을 맞아 공음면민들이 모여 공동체 의식을 다지고 올 한해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농악단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