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기초수급자 할머니, 평생 모은 2천만원 기부
80대 기초수급자 할머니, 평생 모은 2천만원 기부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12.2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수급자 할머니가 일평생 모은 돈을 기부했다.

 사랑의열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80대 할머니가 2천만원을 기탁했다고 23일 밝혔다.

 할머니는 평소 자신을 돌봐주던 한 사회복지시설 소속 요양보호사를 통해 사랑의열매에 기부 의사를 밝혔다.

 할머니는 일제강점기부터 해방까지 격동의 세월을 살아냈고, 몇 년 전 사별했다는 소식도 들었다.

 사랑의열매 직원들은 넉넉하지 않은 할머니 형편을 보고 “기부할 돈은 여생을 위해 쓰시라”고 권했지만 할머니는 단호했다.

 할머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희망이 되고 싶다. 좋은 일에 써달라”며 1천만원권 수표 2장을 건넸다.

 사랑의열매 관계자는 “할머니의 뜻을 거스를 수 없었다”며 “따듯한 마음을 학생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