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유라시아 철도 거점역 전략 세미나 개최
익산시 유라시아 철도 거점역 전략 세미나 개최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8.12.2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익산역에서 서울과학기술대 강승필 교수,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 관광학박사 김현구 역장, 전북대학교 장태연 교수 등이 참가한 가운데 유라시아 철도거점 익산역 역할과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익산시는 익산역에서 서울과학기술대 강승필 교수,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 관광학박사 김현구 역장, 전북대학교 장태연 교수 등이 참가한 가운데 유라시아 철도거점 익산역 역할과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익산시는 20일 오후 익산역 세미나실에서 유라시아 철도거점 익산역 역할과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남북관계 개선으로 남북철도가 연결되면 익산역이 한반도 철도역에서 북한을 넘어 유럽 대륙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여객과 물류 부문에서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발역(始發驛)이 되기 위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발제자로 나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원 김시곤 교수와 익산시 정책개발계장 이창현 박사는 각각 유라시아 철도정책 의의와 익산역 포지셔닝, 유라시아 철도 교통거점 익산역 발전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국회의원, 시장, 시의장과 시민,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또한, 원광디지털대학교 남궁문 총장을 좌장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강승필 교수, 전북연구원 김상엽 박사, 한국교통연구원 센터장 김연규 박사,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 관광학박사 김현구 역장, 전북대학교 장태연 교수가 참여해 지정토론이 열렸다.

 지정토론 후 유라시아 철도 거점역으로 익산역의 역할과 전략에 대해 시민들과 질의응답의 시간도 가졌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유라시아 철도 거점역으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향후 익산시와 지역 차원의 다각적 노력으로 익산역이 유라시아 철도 시발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