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수공예, 이탈리아 밀라노서 가치와 우수성 알린다
전주 수공예, 이탈리아 밀라노서 가치와 우수성 알린다
  • 김미진 기자
  • 승인 2018.12.0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라노 장인상품 박람회에서 한 관람객이 전주 수공예품을 구매하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제공)
 전주 수공예 상품이 세계적인 장인의 도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그 가치와 우수성을 뽐내며 해외 수출의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9일간 이탈리아 밀라노 로피에라에서 개최되는 ‘2018 밀라노 장인상품 박람회’에 참가해 이탈리아와 유럽시장에 전주 수공예의 우수한 가치를 선보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밀라노 장인 상품 박람회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해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B2C 소비재 전시회로 150만여 명의 이탈리아와 유럽의 현지인들이 방문해 전주 수공예에 대한 유럽 시장 소비자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올해로 23년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34만 평방미터의 전시장에 전 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 3천여 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이에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주 수공예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 지난 9월 공모를 통해 전주 수공예 51품종을 선정해 이번 박람회에 참가하게 됐다. 일부 상품은 전시 3일 만에 완판되는 등 이탈리아 현지 소비자에게 인기가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전당은 전주 수공예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전북무형문화재 제45호 우산장 윤규상 장인의 지우산과 낙죽장 이신입 장인의 부채도 함께 전시하고 있다. 전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무료 한지 엽서 체험과 한글 멋글씨 퍼포먼스로 현지인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장수영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밀라노 무역관 관장은 “한국전통문화전당이 공모를 통해 이미 경쟁력이 검증된 전주 수공예품을 밀라노 장인상품 박람회에 소개해 준 것에 대해 밀라노 무역관 관장으로 감사를 표한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공예품 판매가 이루어진 것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박람회 참가를 통해 판로가 개척될 수 있도록 함께 발전 방향을 모색하자”고 밝혔다.

김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