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영광의 얼굴들 한자리에
전국체전 영광의 얼굴들 한자리에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11.0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9회 전국체전 전북선수단 해단식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전북 선수단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가 지난 1일 전주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열렸다. 최광복 기자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지난달 전북에서 개최됐던 제99회 전국체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도민들에게 선사해 준 영광의 얼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에 따르면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전북 선수단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가 이날 오후 5시 전주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열렸다.

이번 해단식은 전국체전에서 불꽃 투혼을 발휘하며 선전한 종목 단체와 지도자,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북선수단 해단식에는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전북체육회 부회장단 및 고문·자문위원, 유관기관 단체장, 선수단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해단식에서는 전북 선수단 총감독을 맡아 종합 3위를 달성한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송하진 도지사에게 단기를 반환했으며 이번 체전에서 상위 입상한 17개 종목단체에서 우승배를 봉납했다.

또한 눈부신 활약으로 대회에서 상위 입상한 선수와 단체, 지도자에게는 포상이 수여됐다.

이번 체전에서 농구와 정구, 자전거, 배드민턴 등 4개 종목이 종합 1위를 차지했고 배구와 복싱, 레슬링, 씨름, 태권도, 스쿼시 종목은 종합 2위를 기록했다.

테니스와 핸드볼, 유도, 체조, 펜싱, 요트, 댄스스포츠도 값진 종합 3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대회 신기록을 수립한 육상의 유규민(전북체고)과 양궁 김경은(우석대) 선수를 비롯해 메달을 목에 건 선수들에게도 포상이 수여됐다.

전북체육회 회장인 송하진 도지사는 이날 치사를 통해 “전북 선수단이 도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고른 종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다”며 “선전을 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송 지사는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도내에서 치러진 이번 체전을 문화·안전·경제·참여체전으로 이끌어내 대내외적으로 전북을 알렸고 전북 자존의 시대를 열어가는 원동력이 됐다”며 “체육강도의 면모를 이어가기 위해 내년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00회 전국체전도 철저히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전북은 지난달 12일부터 18일까지 익산 등 도내 14개 시군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전에 1천725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총 4만9천751점을 획득, 종합순위 3위를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역대 최고의 성공체전, 경제체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