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술집서 ‘불’, 방화 용의자 1명 사망
군산 술집서 ‘불’, 방화 용의자 1명 사망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9.3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의 한 술집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용의자로 추정되는 50대가 숨졌다.

 28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5분께 군산시 나운동 한 술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술집 주인 A(52·여)씨는 용의자 B(55)씨가 갑자기 가게에 들어와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뒷문으로 다급히 도망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재를 진압하던 중 술집 화장실에 숨져 있는 B씨를 발견했다.

 이 불로 81㎡ 규모 술집과 내부 집기가 불탔다.

 A씨는 화재 직후 뒷문으로 빠져나와 변을 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