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의회 제22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김제시의회 제22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8.09.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의회(의장 온주현)는 18일 제221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열어 2017 회계연도 결산 승인안 및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하고 1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원안가결 된 2017 회계연도 결산 내용을 살펴보면 일반 및 특별회계(공기업 특별회계 포함) 세입 세출예산현액은 8,505억 원으로 8,718억 원을 징수결정하고 8,612억 원을 수납해 징수결정액 대비 98.8%의 수납률을 나타냈다.

 세출결산은 예산현액의 84%인 7,140억 원이 지출되고 968억 원이 다음연도로 이월됐으며 집행잔액 397억 원이 불용됨에 따라, 2016 회계연도 대비 이월액은 38억 원이 증가했고, 집행잔액은 81억 원이 감소했다.

 시 의회는 이번 결산안 심사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예산집행 방안을 강구해 균형 재정 상태를 유지하도록 집행부의 지속적인 개선을 지적하였으며, 결산심사 지적사항 등은 오는 11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는 제2차 정례회 의사일정으로 예정되어 있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적극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각 상임위원회의 예비심사 후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사한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새만금광역 우분연료화시설 설치 사업, 김제서예문화관건립타당성조사 용역 등을 삭감해 총액 7,462억 원으로 의결됐다.

 의결된 세부 내역을 살펴보면, 일반회계 6,697억 원, 기타특별회계 127억 원, 상수도공기업특별회계 316억 원, 하수도공기업특별회계 322억 원으로 2018년 본예산 6,249억 원보다 1,213억 원(19.41%)이 증가했다.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은 “결산 승인 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철저한 분석을 통해 향후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예산집행을 도모해 시 재정의 건전성을 제고 할 것을 요구하고, 의결된 제1회 추경예산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세부계획을 수립해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