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표 과일 가공식품 전국화 신호탄
임실표 과일 가공식품 전국화 신호탄
  • 박영기 기자
  • 승인 2018.09.1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N과수가공사업장’ 기공식

임실군의 고부가가치화 핵심프로젝트인 과수산업이 전국 시장을 겨냥한 힘찬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군은 11일 임실N과수 융복합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임실N과수가공사업장’ 기공식을 갖고, 과수산업 메카로서의 새로운 전기를 맞이했다.

이날 기공식은 심 민 군수를 비롯해 도·군의원, 기관단체장, 농가 등 200여 명의 군민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기념사 및 축사, 시삽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실N과수융복합화사업은 전북도가 공모한 ‘2016년 향토산업육성사업’에 선정, 4년간 국비 15억원을 포함해 총 43억원이 투입되는 중장기 프로젝트다.

그 일환으로 추진되는 임실N과수가공사업장은 국비 7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28억원이 투입된다. 지상 1충과 연면적 1,086㎡ 규모로 올해 말께 준공될 예정이다.

과수가공사업장은 학교급식에 공급될 수 있는 조각과일과 각종 제품에 사용되는 중간소재인 과일퓨레 등을 상품화하게 된다.

연중 유통판매될 수 있는 냉동과일을 가공·상품화하여 전국 초등학교 과일간식, 국내 커피전문점, 대형마트 등에 유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가공된 제품은 전국적인 유통망을 통해 임실N과수의 우수성을 알려 임실N과수가공사업장의 활성화를 꾀하는 한편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고부가가치 창출에도 앞장선다.

군은 이들 가공제품들이 임실N과수의 브랜드 가치를 전국적으로 알려나가는 효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임실에서 생산된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가공제품을 만들고, 유통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며 “임실산 과일의 다양한 소비·유통구조를 확대해 지역경제와 과수산업 전반에 걸친 발전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