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18~20일 평양 개최
3차 남북정상회담 18~20일 평양 개최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9.0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정부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간 평양에서 열린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도 확인되고 있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5일 당일치기 대북 특별사절단 방문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은 결과를 전했다.

 정 실장은 “특사단은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했다”면서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과 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는 점도 알렸다.

 이번 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남·북·미간 긴밀한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진전시키고 무력 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도 이번 회담을 통해 합의하기로 했다.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회담 개최 이전 개소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관련 정 실장은 “풍계리 갱도 2/3이 완전히 붕괴돼 핵실험이 영구적으로 불가능해졌고 장거리 탄도미사일 실험을 완전 중지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은 이같은 비핵화 의지가 분명함에도 국제사회 일부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점에 답답함을 토로했고 선제 조치를 선의로 받아들이기를 바랬다”고 전했다.

 북한은 비핵화 문제 해결과정에서 한국이 좀 더 많은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했다. 이에 따라 이번 평양회담에서 비핵화 진전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란 전망이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