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선출, 정운천·김영환 고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선출, 정운천·김영환 고배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9.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바른미래당의 새 당 대표에 손학규(71) 전 중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선출됐다. 최고위원으로는 하태경 의원, 이준석 전 지역위원장, 권은희 전 의원이 당선됐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전당대회)를 열고 총 득표율 27.02%를 기록한 손 전 위원장을 당 대표로 선출했다.

 손 대표는 책임당원 투표에선 26.08%(7456표), 일반당원 투표에선 27.66%(1만7149표), 국민 여론조사에선 28.25%를 얻어 전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총 득표율 22.86%로 2위를 기록한 하 의원, 19.34%로 3위에 오른 이 전 위원장은 각기 최고위원에 선출됐다. 각기 12.13%, 11.81%에 그친 정운천 후보와 김영환 후보는 고배를 마셨다.

 권 전 의원은 6.85%로 6위에 그쳤지만 여성 당선자가 없을 경우 4위 득표자 대신 여성 후보자 중 최다득표자를 최고위원으로 선출토록 하는 당헌 23조 규정에 따라 지도부에 입성했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전국청년위원장에는 단독 입후보 한 김수민 의원이 찬성 63.23%로 선출됐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