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태풍 ‘솔릭’ 북상 대비 총력 대응
농촌진흥청, 태풍 ‘솔릭’ 북상 대비 총력 대응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8.08.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9호 태풍 ‘솔릭(SOLIK)’의 북상으로 수확기 농작물과 농업 시설물 피해 상황에 대비해 상황실과 현장 기술지원단을 파견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태풍대책은 23일 9시께 전남 목포 남서쪽에 도달해 순간 최대 풍속 32m/s 이상의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함에 따라 취해졌다.

특히, 폭염으로 제대로 자라지 못한 벼나 밭작물, 과수는 추가 피해가 우려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농촌진흥청은 식량작물, 원예작물, 축산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12개 반, 20명)을 긴급 편성·운영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농업 현장 지도와 상황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과수와 밭작물, 시설 재배, 축산 등 전국의 농업경영체를 대상으로 품목별 중점 관리 요령을 문자메시지로 발송(8월 21일자 현재 36만 7천명)해 안내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누리집과 농업인 단체, 작목별 연구회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대응 요령과 기술 대책을 알리고 있다.

아울러, 피해를 줄이기 위한 작목별 관리 요령을 발표했다.

 ▲벼= 집중호우로 논두렁, 제방 등이 무너지지 않도록 미리 살펴보고, 무너질 우려가 있는 곳은 물꼬를 만든 뒤 비닐 등을 덮어둔다.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배수로를 정비하고, 흰잎마름병·도열병·벼멸구 등 침수·관수 후에 발생할 수 있는 병해충에 대비한 작물보호제를 확보해 둔다.

▲밭작물= 고추와 참깨는 서둘러 수확한다. 배수로를 깊게 파 습해를 예방하고, 작물이 쓰러지지 않도록 지주시설을 보강한다. 비가 오기 전에 미리 작물보호제를 뿌려 준다.

▲과수= 미리 수확해 낙과를 줄인다. 배수로를 정비하고, 초생재배(과수원 바닥에 풀을 키우는 재배법) 과수원은 풀을 벤다. 바람으로 찢어질 우려가 있는 가지는 묶어주고 늘어진 가지는 받침대를 한다. 나무를 촘촘하게 심은 재배지는 철선지주를 점검해 선의 당김 상태를 확인하고 가지를 지주에 고정한다.

▲시설하우스= 비닐하우스는 비바람을 동반한 태풍에 약하므로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밀폐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닐이 펄럭이지 않도록 단단히 묶고, 환풍기를 켜 비닐을 골조에 밀착시킨다. 교체 예정인 비닐은 미리 걷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수확기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