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야농협 비상대책위, 농협 정상화 촉구 집회
대야농협 비상대책위, 농협 정상화 촉구 집회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8.08.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야농협 조합원 등이 주축이 된 위기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야농협 비상대책위)가 보조금 부적절 처리 감시 지적 및 RPC(미곡처리장) 감모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책임자 사퇴를 주장하고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야면발전협의회를 비롯한 대야면이장협의회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대야농협 비상대책위는 20일 대야농협 앞에서 대야농협 정상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5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집회에서 비상대책위는 대야농협 RPC 현대화사업 등 보조금 운영 및 조합 부실 운영 등에 대해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현 대야농협 사태에 대한 농협의 설명과 ‘전북 쌀 라이스업 프로젝트 지원 사업(보조금 3억 9천만 원, 자부담 2억 6천만 원)’과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 사업(보조금 30억 2천900만 원, 자부담 39억 7천400만 원)’의 보조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해 군산시로부터 지적 받은 조합장 및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또한 RPC에서 벼 도정을 하며 자연 감모율을 부적절하게 적용해 벼 1천 톤 정도가 손실을 입었다며 이에 대한 해명요구와 책임자 변상도 촉구했다.

 대야농협 비상대책위 관계자는 “보조금 사업에 대해 문제점이 나왔는데도 책임지려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도 문제지만 이에 대해 조합장과 임원진들의 개선 의지가 엿보이지 않는다”라며 “이에 대한 정확한 사유를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야농협은 ‘전북 쌀 라이스업 프로젝트 지원 사업’과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 사업’을 방만하게 운영했다는 군산시 감사결과에 따라 8억 5천600만 원에 대한 반환통보를 받았으며 앞으로 5년 동안 보조금 지원에 제한을 받게 됐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