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내륙경제벨트’ 세부계획안 제안
‘동서내륙경제벨트’ 세부계획안 제안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8.0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 균형발전의 핵심인 동서축 발전을 담당할 ‘동서내륙경제벨트’의 구체적 추진 계획안이 제안됐다.

전북연구원은 최근 이슈브리핑 ‘국토 균형발전 상징, 동서내륙경제벨트부터 시작해야’를 통해 동서내륙경제벨트 추진 방향을 공개했다.

연구원 측은 국가발전의 축을 전환하고,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연계해 동서화합 및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동서내륙경제벨트가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제1차 국토종합개발계획(1972~1981)은 경부축 중심, 제2차 계획(1982~1991)의 수도권 집중 억제, 제3차 계획(1992~2000)의 지역거점 개발, 제4차 국토종합계획(2000~2020)에서는 중부내륙축, 남부내륙축에 중점을 뒀다.

그러나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제4차 국토종합이 수정, 균형발전 정책이 쇠퇴하고 동서를 연계하는 내륙축이 제외됐다.

이에 따라 지방분권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상생발전을 통한 균형발전전략의 필요성이 중요하게 대두함에 따라 국토 발전 축으로 동서내륙축의 재설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

이성재 연구위원 등은 동서내륙경제벨트의 기본방향으로 환동해·환황해 경제벨트의 거점화, 주력산업 연계·협력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인프라 확충으로 국토 내륙 연계 및 물류체계 효율화를 제시했다.

또한, 세부계획으로 홀로그램 콘텐츠 산업, 항노화(헬스케어) 산업, 해상풍력 산업 등의 산업벨트, 가야 역사문화와 동학농민혁명을 기반으로 한 문화관광벨트, 국립공원을 중심으로 한 백두대간 생태밸리, 스마트 물류기지, 철도 및 고속도로 등 광역 SOC 인프라 확충 등을 추진시 동서를 기능적으로 연계해 국토 내륙의 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의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북연구원 관계자는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제5차 국토종합계획이 수립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 광역자치단체는 한반도 허리벨트, 남부경제권, 강호축 등을 주장하고 있다”며 “동서내륙경제벨트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연계를 통해 전북발전의 성장 축을 외적으로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