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 17년만에 새단장
전주시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 17년만에 새단장
  • 장정철 기자
  • 승인 2018.08.0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을 17년만에 새롭게 단장했다.
 
전주시가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을 17년만에 새롭게 단장했다.

시는 7일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에서 43개 팀 300여명의 어르신 게이트볼 동호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 기념식 및 제23회 전주시장배 생활체육 어르신게이트볼대회를 개최했다.

대회가 열리는 송천동 게이트볼 전용구장은 시가 어르신 등 시민들이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지어진 지 17년이 경과하면서 시설이 낡고 이용하기 불편했던 시설을 국비 10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입해 증축 및 개보수 공사를 완료한 곳이다.

전주시체육회에서 주최하고 전주시 게이트볼협회(회장 신용진)에서 주관한 이번 대회는 재개장 후 처음 열리는 대회로, 동호회별로 6~7개 팀씩 2개 파트로 조별 예선 링크전을 거친 후, 상위 2팀이 결선 토너먼트전을 거쳐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날 행사를 통해 체육문화의 도시 전주를 널리 알리고 게이트볼대회가 더욱 대중화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의 생활체육 참여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함으로써 건전한 여가문화 제공 등 생활 속 체육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정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