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회, ‘대한방직 부지 속도전 중단하라’
전주시민회, ‘대한방직 부지 속도전 중단하라’
  • 장정철 기자
  • 승인 2018.07.1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대한방직 부지개발과 관련, 전주시가 빠르면 8월중으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주시민회가 사업추진을 서두르지 말고 차분히 할 것을 촉구했다.

전주시민회는 12일 성명을 통해 “대한방직 부지개발 사업의 본질은 공업용지를 상업용지로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수익이다”며 “토지를 구입한 사업주체는 용도변경으로 수 천억원대 지가 차액 수익을 올릴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행정이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성급하게 사업을 추진하려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한방직 개발 문제를 차분하게 진행하겠다는 당초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회는 “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번 문제에 적극 나서 의견을 개진하고 전주시의 일방적인 독주를 견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정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