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무력진압 계획 기무사 해체를”
“촛불집회 무력진압 계획 기무사 해체를”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8.07.1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시민단체는 12일 오후 전주 기무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혁명과정에 무력진압 계획을 세운 국군기무사를 즉각해체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최광복 수습기자
“촛불집회 무력진압 기획 책임자 및 관련자들 모두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히 처벌하라.”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등 16개 시민사회단체들이 12일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기무부대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 사찰과 촛불집회 무력진압을 기획한 기무사 해체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국군기무사령부가 지난해 11월부터 4개월 동안 작성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등 다수의 문건을 보면 촛불집회를 제압하기 위해 위수령·계엄령 실행과 구체적인 병령동원까지 기획한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권력을 사유화하고 헌정질서를 중단시키며 사회혼란을 일으킨 박근혜와 부역자들에 맞선 촛불항쟁 시민들을 종북세력으로 낙인 찍고 총부리를 겨누겠단 소름끼치는 발상을 한 책임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기 ‘세월호 관련 TF’를 6개월이나 운영하며 세월호 가족들을 사찰하고 정부 정책 여론공작에 가담하는 등 불법행위를 자행한 기무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국민이 아닌 정권을 지키기 위해 위법행위를 수차례 자행한 기무사는 어설픈 대책으론 개선 할 수 없다”며 해체를 요구했다.

이어 단체는 “정부와 국회는 청문회 및 국정조사 등 법과 제도를 통한 전면적 진상 규명과 함께 군의 민간인 사찰과 정치개입 금지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수립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김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