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화재로 집 잃은 독거노인 새 보금자리
진안군 화재로 집 잃은 독거노인 새 보금자리
  • 김성봉 기자
  • 승인 2018.07.1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자원봉사자의 재능기부로 꽃피운 ‘사랑의 집 5호’가 진안 백운면에 탄생했다.

 11일 입주식에는 이항로 진안군수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동수 회장, 마이산탑사 진성스님, 진안쌍봉사 보경스님, 진안군 성수면자원봉사단 김우식 단장, 진안군 마령면자원봉사단 채권자 단장, 진안군 백운면자원봉사단 한연이 단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사랑의 집 주인공 박(70세)씨는 올 1월 화목보일러 누전으로 인해 집이 전소되어 갈 곳을 잃어 마을회관에서 거주하던 중 남퇴마을 이정선 이장이 자원봉사센터에 사랑의 집 신축을 의뢰해 자원봉사센터가 각계각층의 도움을 받아 집을 신축하게 되었다.

  백운면 사랑의 집은 (사)진안군자원봉사센터(이사장 김용진)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동수) 및 관내 종교계와 개인 등이 후원금을 모아 이뤄졌다. 특히, 마이산탑사, 진안비석공장 후원과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모사업비를 근간으로 진안쌍봉사, 진안제일전업사의 물품지원은 물론 시공을 책임져 준 성수면자원봉사단(김기우)의 현장 총괄로 아진건축사사무소, 한국국토정보공사진안장수지사, 성수면자원봉사단, 재난자원봉사단, 마령면자원봉사단, 백운면자원봉사단 등 각계각층의 재능기부 자원봉사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입주자 박씨는 “화재로 집을 잃어 마을회관에 거주하면서 앞으로 살아가기 막막했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내 집을 갖게 되어 고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