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상용차 전진기지 조성사업 첫발
친환경 상용차 전진기지 조성사업 첫발
  • 한훈 기자
  • 승인 2018.07.1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에 예비 타당성조사 신청
전북도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사업’의 첫발을 내딛는다.

나석훈 전북도 경제산업국장은 11일 도청 기자실을 찾아 “12일 산업부에 사업추진을 위한 첫 단계인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전북도 예상대로 정상적인 절차를 밟으면 오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2천210억원을 투입해 사업이 추진된다. 새만금에 상용차산업 생태계구축과 연구개발 기반구축, 기술개발(R&D) 사업 등을 목적으로 사업이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융복합 협업 촉진 및 기업육성과 친환경상용차 자율군집주행 실증기반 구축(방조제 하부 수변 도로 활용) ▲자율군집주행 ITS(관제센터) 연구기반 구축 ▲상용차 전장부품 Co-LAB(공동연구) 공간 조성 ▲전문인력 양성 및 재교육 훈련 ▲핵심기업육성을 위한 데이터 기반 협업촉진 등이 추진된다.

 이날 전북도는 산업부에 신청으로 사업추진 이전단계인 경제성을 따지는 행정절차를 밟기 시작한 것이다. 앞으로 이 사업은 산업부의 심사를 통해 예타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 여부가 결정된다.

 이후 과기부로 넘어가 기술성 평가를 받은 후 최종 예타대상 여부를 평가받는다. 이어 기재부로 넘어가 사업의 경제성을 분석하는 최종 예타과정이 진행된다. 예타가 통과하면 최종 국가 예산 반영을 통해 사업이 시작된다. 전북도는 오는 8월 과기부로부터 예타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후 내년 예타과정을 거쳐 이듬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북도는 사업을 통해 친환경 상용차에 대한 혁신성장 산업 플랫폼을 구축을 비롯한 첨단부품과 차량개발 면에서의 기술적인 기대효과, 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변혁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는 산업생태계 구축을 통해 연관기업 50개사를 육성하고 5천595명의 고용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나석훈 경제산업국장은 “군산조선소에 이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로 군산지역이 산업·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불황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 사업이 산업·고용위기 지역을 탈출하기 위한 대표사업으로 지목된 만큼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오는 2020년부터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