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칼럼]6.13 지방선거 ‘팩트 체크’
[지방선거 칼럼]6.13 지방선거 ‘팩트 체크’
  • 김태중
  • 승인 2018.06.0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사성어에 삼인성호(三人成虎)란 말이 있다. 한비자 내저설(內儲說) 편에 나오는 이야기로 세 사람이 입을 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뜻이다. 아무리 거짓이라고 하더라도 여러 번 반복하다 보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음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비슷한 고사성어로‘증삼살인(曾參殺人)’이란 말도 있다. 살인을 저지르지는 않았지만 여러 사람이 살인했다고 하면 진실이 된다는 것으로 결국 거짓말도 여러 번 반복돼 듣다 보면 진실로 보인다는 의미다.

 6.13 지방선거를 맞아 ‘삼인성호’의 선거 행태가 우려된다. 선거과열 현상이 일어나면서 후보자나 후보자 가족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 근거를 알 수 없는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곤 한다.

 유권자들로서는 진실을 알 수 없으며 사실 여부를 검증하기엔 시간이 촉박해 선거 이후에나 진실을 알 수 있다. 허위사실 유포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하지만 이런저런 풍문은 유포자나 근원지를 확인할 길도 없다. 과거엔 선거캠프에서 구전홍보단을 만들어 후보를 홍보거나 상대 후보에 대한 악성루머를 퍼트리기도 했다.

 술집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찾아 소문을 퍼트리는 선거꾼도 있었다. 현재는 인터넷·문자메시지·SNS 선거운동이 보편화하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풍문과 가짜뉴스가 전파되고 있다. 현대판 ‘삼인성호’랄 수 있다.

 6.13 지방선거전이 본격화됐다. 지난 31일부터 거리유세가 진행됨에 따라 후보자들이 유권자 속으로 파고들어 자신의 정책과 인물을 알리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후보자들의 호소를 살펴보면 나름 설득력이 있다. 지역 일꾼으로서 주민들을 위해 봉사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거리에 나선 후보들을 살펴보면 간간이 낯익은 후보들도 있고 생면부지의 후보들도 많다. 도지사, 교육감, 시장·군수, 도의원, 시·군의원까지 많은 후보가 나서다 보니 일반 유권자로서는 후보들을 다 알 수가 없고 어떤 기준으로 어느 후보를 찍어야 할지 가리기가 쉽지 않다.

 후보자에 대한 정보 접근이 어렵다 보니 선거 막바지에 이를수록 ‘삼인성호’랄 수 있는 여러 소문이 떠돈다. SNS 등을 통해 그럴듯해 보이지만 출처도 알 수 없고 진위도 알 수 없는 정보들을 접하게 된다.

 후보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지역일수록 생사를 건 SNS 선거전이 펼쳐지면서 유권자는 어느 후보의 이야기가 진실인지 알 수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후보자의 주장에 대해 언론이 진실을 밝혀주면 좋을 텐데 언론이 일일이 모든 후보의 주장과 공방에 대해 진실을 밝히긴 어렵다. 단체장 선거는 후보자토론회 등을 통해 후보자나 정책에 대해 팩트를 체크할 수 있으나 토론회를 다 살펴보긴 현실적으로 어렵다.

 ‘삼인성호’의 진실, 팩트를 가릴 수 있는 묘수가 있다. 이제 곧 각 후보자의 공약 등이 담긴 선거공보물이 가정으로 배달된다. 선거공보물엔 후보자의 경력, 학력, 재산, 전과, 병역 등 후보 개인의 신상 정보가 담겨 있다. 후보자가 살아온 이력과 정책, 미래 비전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후보자 약력과 각종 공약 등이 담겨 있는 공보물만 잘 살펴봐도 누가 쓸만한 후보인지 옥석을 가릴 수 있다. 선거공보물에서 우선 병역과 전과, 세금납부 여부는 한 번쯤 살펴볼 만하다. 병역과 세금 납부는 국민의 의무사항인 만큼 후보자들이 갖추어야 할 기본 사항이라고 볼 수 있다. 전과 여부도 후보자들의 도덕성을 판단하는 잣대가 될 수 있다. 신상 정보에서 병역, 전과, 체납 등의 결격 사유가 없는 후보라면 정책과 공약을 살펴보면 된다. 후보가 내놓은 정책과 공약이 신선하고 실현 가능한지 살펴보자. 실현할 수 있는 타당한 주민을 위한 정책을 제시한 후보라면 적임자로 선택해도 후회하지 않으리라 본다.

 집에 배달된 선거공보물이라도 살펴보면 진실에 가까이 접근할 수 있다고 본다. 후보자를 알 수 있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가 선거공보물이다. 선거공보를 살펴보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 공보물이 도착하면 한번 주의 깊게 살펴보고, 투표장에 가기 전에 다시 한번 살펴 어느 후보를 찍을 것인지 마음을 정하면 된다. 투표는 유권자의 권리이면서 책임이다. 주민인 유권자가 책임을 다할 때 건전한 지방자치가 실현되고 주민 삶이 개선된다. 제대로 된 검증 없이 후보를 선출하게 되면 지역의 미래가 어둡다. 선거공보물을 보고 팩트를 체크하자.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