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귀농귀촌 정착률 87.4%에 달해
순창군, 귀농귀촌 정착률 87.4%에 달해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8.03.1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 대한민국 귀농귀촌 중심지로 우뚝 <상>
순창군이 대한민국 귀농귀촌 일번지로 자리잡고 있다. 사진은 순창군이 운영하는 귀농귀촌지원센터. 순창군 제공
최근 급격한 인구감소 문제는 국가 경제를 중심으로 사회와 문화 등 각계 전반에 걸쳐 엄청난 변화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특히 생산인구 감소와 출산율 저하는 국가경쟁력 하락은 물론 지역소멸론을 걱정해야 할 수준에까지 이르렀다. 따라서 정부와 각 지자체는 저마다 해법을 찾고 있지만 그리 쉽지는 않아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순창군이 각종 지원정책 등을 펼쳐 순창으로의 귀농귀촌 인구가 해마다 1천여명에 달하고 있어 귀농귀촌 일번지로 전국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이에 전북도민일보는 귀농귀촌 인구의 유입을 통해 지역의 성장동력을 만드는 것은 물론 지역소멸의 해법까지 찾아가는 순창군의 귀농귀촌 정책을 세 차례(△순창군 귀농귀촌 정착률 87.4% 신화 △귀농인과 지역민이 함께 만드는 따뜻한 공동체 △귀농귀촌 지역활력 모범 답안)에 걸쳐 살펴봤다.



 지난 2001년부터 귀농귀촌 정책을 본격화한 순창군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귀농귀촌 인구를 5천205명으로 집계했다. 이는 순창군 전체 인구의 17.5%에 달하는 수치다.

 귀농귀촌 인구 유입은 최근 몇 년 동안 급격한 성장추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지난 2013년 529명을 넘어선 귀농귀촌 인구가 2016년 말 1천50명으로 3년 만에 100%가량 성장하는 성과를 거둔 것. 지난해는 804명이 순창으로 귀농귀촌을 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귀농귀촌 중심지로 자리 잡았다.

 특히 인구유입 효과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지만, 더 주목할 만한 점은 정착률이 87.4%에 달한다는 부문이다. 도시로 다시 돌아가는 역 귀농인구가 12.6%로 나타났지만, 대부분 1∼2인 가구로 아이를 동반한 3인 이상 가구는 순창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성과의 배경은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두 가지로 꼽힌다. 첫째는 농촌의 시스템을 처음부터 끝까지 알 수 있도록 잘 짜인 귀농귀촌 교육시스템과 정착지원 정책이다.

 두 변째는 선배 귀농인들이 순창군 정책에 적극 참여해 만들어낸 민·관 네트워크의 힘이다. 우선 눈길을 끄는 잘 짜인 교육시스템과 지원정책을 살펴보자. 순창군의 교육은 전문기관인 귀농귀촌지원센터가 맡아 운영한다.

 올해는 모두 7개 분야, 14개 세부교육과정에 24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지금까지 순창군 귀농귀촌지원센터를 거쳐 간 예비귀농인은 1천884명에 이른다. 1박2일 또는 4박5일 과정부터 4주 장기교육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귀농에 대한 철학부터 농촌생활, 농사상법 등을 모두 알려준다.

 더욱이 장기합숙과정은 순창귀농귀촌 교육의 가장 핵심이 되는 과정이다. 즉, 교육대상자들은 약 4주 동안 지역에서 머물며 귀농 전반에 대한 이론은 물론 꼭 필요한 농사법을 실습장과 지역의 농장을 찾아 배운다. 한 달여 동안 농사꾼이 되어 보는 셈이다. 또 발효학교와 시골집 고쳐 살기 등 순창에서만이 배울 수 있는 톡톡 튀는 교육과정도 인기를 끄는 과정이다.

 교육사업과 함께 다양한 귀농지원 정책도 순창군 귀농인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우선, 순창군은 초기 정을 위해 다양한 임시거주지 지원사업을 운영한다. 농촌에 장기임대 가능한 빈집을 리모델링한 귀농인의 집, 귀농인 마을, 주거는 물론 농사실습도 가능한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청년층 1인 세대의 공유공간인 쉐어하우스, 1∼2일 동안 머물며 순창을 알아보는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임시거주지 사업을 통해 귀농인들에게 가장 어려운 문제인 초기정착 문제를 해결해 준다.

 이사비 지원과 집 수리비 지원, 집들이비도 지원하며 소득사업은 사업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1천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도 있다. 또 영농기술 습득 지원은 물론 창업컨설팅도 진행하는 등 귀농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귀농인을 유치하고 또 이들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지역의 성장을 이끌어 가도록 돕고 있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