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매각설 일소, 되레확대 증설계획
하이트진로 매각설 일소, 되레확대 증설계획
  • 한훈 기자 김완수 기자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3.07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제 희망의 불씨…신규증설 위해 160억 투자, 40명 이상 신규채용
▲ 하이트진로 맥주공장 매각 철회 퍼포먼스가 7일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에서 실시된 가운데 송하진도지사와 송병종 (주)하이트진로 전주공장장이 서로를 끌어안으며 매각철회를 기뻐하고 있다./김얼 기자
전북지역 대표 향토기업인 하이트진로(주)가 매각설을 일소하듯 증설계획을 내놨다. 특히 지난해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은 한국 GM 폐쇄까지 악재가 겹치는 상황에서 증설계획이 발표돼 전북경제에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있다.

7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하이트진로(주)는 전격적으로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의 설비라인 증설과 그에 따른 투자 방안을 발표했다.

하이트진로는 전주공장에 소비자 기호도 높은 캔 맥주생산을 위한 신규설비를 증설하려고 16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40명 이상이 신규채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은 이날 전주공장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박성일 완주군수, 손병종 전주공장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맥주공장 매각 철회 ▲공장투자 확대 ▲지역민 고용 확대 등을 골자로 한 ‘2018 지역 상생 공동 협약식’을 서명했다. 전북도는 이날 협약식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간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매각설이 이어져 왔다. 지난해 가동 중단한 현대중공업 군산공장에 이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까지 겹치면서 우려를 더해 왔다. 이 같은 불안한 전북경제 상황에서 매각설을 불식하는 증설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이처럼 확장계획이 발표되면서 하이트진로의 각종 지역사회 공헌이 주목받고 있다. 당장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은 지난해만 1천574억 원의 주세를 납부했다.

 전북도 생활체육회와 두드림 카페, 사랑나누미, 불우이웃돕기, 아동문화복지 등 각종 사회공헌을 앞장서고 있다. 그 외 하이트진로는 전주국제 영화제와 전주세계소리축제, 무주 산골영화제, 전북현대 모터스, 가맥축제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전북 시민들은 하이트진로가 어려울 때 ‘내고장 맥주 마시기 운동’과 ‘가맥축제’를 기획하는 등을 통해 화답해 왔다.

손병종 하이트진로 공장장은 “향토기업과 지자체의 유대는 지역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향후 기업유치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기업이 성장해야 새로운 고용창출도 가능하다”면서“향토기업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과 애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오늘의 결실은 단순한 하이트진로(주) 전주공장만의 문제가 아닌 미래의 기업유치와 전북경제에 중요한 시사점이 될 수 있다”며 “도에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소상공인, 향토기업 모두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훈기자 김완수 기자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