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2019년 예산확보 본격화
임실군 2019년 예산확보 본격화
  • 박영기 기자
  • 승인 2018.03.0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지역의 미래를 이끌고 군민들의 삶을 바꿀 옥정호 수변관광도로 개설과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 등 현안해결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심 민 군수는 올해 주요 현안사업을 집중 점검하고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마련, 선제적 대응에 나설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군은 2019년도 국가예산 확보대응 및 주요현안에 대한 전략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부처별 공모사업에 대한 사전동향 파악을 적극 나서는 등 공격적인 예산확보에 나섰다.

군은 올해 국가예산 사업과 중앙 공모사업을 통해 총 55건에 총 사업비 4천459억원(국비 3,114억원)을 목표로 설정, 이 중 총 33건에 총 485억원(국비 282억원)의 공모선정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사전준비와 현장평가 등에 철저히 대비하고 관계전문가와의 공조체계 한층 강화해 전략적인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지난 해 반세기만에 타당성 용역비 국비 확보에 성공한 옥정호 수변 관광도로 개설(800억)과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446억),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70억), 임실 치즈테마공원 조성사업(118억), 도시재생뉴딜사업(100억) 등 미래 지역발전 및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을 우선 순위에 두고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이미 군은 굵직굵직한 주요현안사업의 해결을 위해 지난달부터 전북도 및 중앙 부처, 국회 등을 방문, 주요 현안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거듭 당부하고 나섰다.

또한 사업별 다각적인 노력과 단계별 논리를 개발해 2019년도 국비 예산 확보를 위한 속도를 높여 나가고 중앙부처는 물론 정치권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전방위적 활동을 강화해 지역현안 해결과 파급효과가 큰 옥정호 순화도로 개설사업과 같은 굵직한 사업들의 대응에 힘써나갈 계획이다.

심 민 임실군수는 “민선 6기는 임실군의 4천억 예산시대를 연 역동의 시기로, 국가예산 확보가 살기 좋은 임실을 만드는 필수조건이라 생각 한다”며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부처별 예산편성이 매우 중요한 만큼 부처예산 중기계획이 수립되고 있는 지금부터 5월말까지 수시로 부처를 방문, 현안사업의 예산반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