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익산시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2.07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시민들이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오면 보상금을 지급하는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는 지정된 현수막 게시대나 벽보판이 아닌 가로수, 가로등, 전신주, 교통시설물 등에 부착된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오면 소정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로서 지난 2017년 10월부터 12월까지의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시민에게는 불법광고물의 크기별로 건당 10원에서 1,000원까지의 보상금을 지급하며 보상금은 1인당 하루 2만원, 월 20만원을 초과할 수 없다.

 수거보상제 시행은 익산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이거나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에 해당하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지만 동일 세대원 중 한 명만 신청할 수 있으며,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수거한 광고물과 보상금 지급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는 해당 지역을 잘 아는 주민들이 동네의 불법광고물을 스스로 정비한다는 점에서 단속이 어려웠던 주말이나 야간에도 단속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불법광고물 정비 및 도시미관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천 익산시 도로공원과장은 “불법광고물 수거 시 발생하는 각종 사고와 손해는 수거자가 부담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는 올해 추진 예정인 저단형 현수막 게시대 추가 설치와 함께 불법광고물 저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