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평화지구대,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 간담회 개최
익산 평화지구대,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 간담회 개최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2.0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경찰서 평화지구대(지구대장 김병옥)는 6일 관내 주민이 요구하는 장소 및 시간대 위주의 순찰체계 전환을 골자로 하는 주민밀찰형 탄력순찰제의 내실을 기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영재 익산경찰서 생활안전과장은 "살인, 강도 등 5대 범죄 발생률 및 성폭력·가정폭력 재범률 등은 계속 낮아지고 있음에도 주민의 범죄 불안 심리는 여전히 높다"고 전하며, "주민들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순찰 및 거점 근무 등 가시적인 순찰활동으로 주민 체감 안전도 향상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신규 전입 직원들은 관내 지리 등 치안상황을 조속히 파악해 사건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옥 평화지구대장은 '적재적소에 경찰력을 배치해 주민 모두가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