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북도당 양영수 부위원장 탈당
국민의당 전북도당 양영수 부위원장 탈당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8.01.3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영수 전 순창군의회 의장

 바른정당과 통합파와 민주평화당 창당파로 나뉘어 사실상 분당 상태인 국민의당의 전북도당 양영수 부위원장(전 순창군의회 의장)이 31일 탈당했다.

 양 전 부위원장은 이날 본보에 전한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옛 정치적 고향인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정치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한, 도민의 힘으로 만들어진 국민의당이 사실상 분당에 이르렀다”라며 “안철수 대표의 소통 부재와 기득권을 놓고 싸우는 양극단의 패권적 행태에 큰 실망을 했다”고 탈당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통합 반대파는 민주평화당 창당 발기인 대회, 통합파는 이들에 대한 무더기 징계 등 초유의 사태를 보며 더 이상은 국민의당에 남아 있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동안 국민의당을 믿고 함께해주신 당원 및 (순창) 군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도 했다.

 끝으로 양 전 부위원장은 “오직 살기 좋은 나라, 국민을 섬기는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해 혼신의 노력으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 전 부위원장은 오는 6.13 지방선거에 순창군수 출마를 염두에 두고 지역에서 얼굴 알리기에 주력해왔다. 특히 그는 이날 탈당에 앞서 지난달 30일 본보와 만난 자리에서 “6.13 지방선거에 순창군수 후보로 나서고자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에 참여할 예정”이라며 “경선 결과는 깨끗이 승복하고 공천받은 후보의 순창군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향후 일정을 내비쳤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