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즈 러너' 1위…'신과함께' 역대 흥행 4위
'메이즈 러너' 1위…'신과함께' 역대 흥행 4위
  • 연합뉴스
  • 승인 2018.01.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영화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가 주말 흥행 정상을 차지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는 주말 이틀간(16∼17) 68만6천929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지난 17일 개봉한 이 영화의 누적 관람객수는 126만5천212명이다.

이는 개봉 첫주에 72만 명을 불러모은 '메이즈 러너'(2014)와 107만 명을 기록한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2015) 등 기존 시리즈의 초반 흥행 성적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이병헌·박정민 주연의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말 동안 51만7천450명이 찾아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91만225명이다.

3위를 차지한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코코'는 46만6천502명을 추가하며 총 관객수 200만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한국영화 '1987'과 '신과함께-죄와벌'도 각각 4위와 5위에 오르며 장기 흥행을 이어갔다. '1987'은 개봉 이후 666만7천814명이, '신과함께'는 1천354만1천985명이 관람했다.

'신과함께'는 주말을 기점으로 '명량'(2014년·1천761만 명)과 '국제시장'(2014년·1천426만 명), '아바타'(2009년·1천362만 명)에 이어 역대 개봉영화 흥행 순위 4위에 올랐다. '신과함께'는 개봉 한 달째지만 평일에도 6만∼7만 명이 들고 있어 '국제시장'의 기록을 제칠지 주목된다.

이외에 '쥬만지:새로운 세계', '위대한 쇼맨', '리틀 뱀파이어' '원더'가 각각 6∼9위를, 그룹 젝스키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젝스키스 에이틴'이 10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