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전북교육감 “3선 고지 밟겠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3선 고지 밟겠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1.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자회견서 추진 정책과 함께 밝혀
 김승환 전라북도 교육감은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오는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전북도교육감 선거에 “단일화 없이 출마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밝혔다.

 그동안 3선 도전에 말을 아꼈던 김승환 교육감이 출마 선언을 공식화하면서, 150여 일 남은 선거전에도 불을 댕기게 됐다.

 김승환 교육감은 이날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북교육청의 역점 추진 정책들을 발표하고, 미래교육의 나침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학교 자치 실현과 교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학교 자치 조례 제정을 재추진하고, 학교운영위원회에 학생 참여를 보장하도록 법률 개정에 나서겠다”며 “교사와 학부모, 교육전문가로 이뤄진 학교 자치 활성화 지원단을 통해, 학교 자치 기구들이 법제화될 때까지 법률적인 기구에 준하는 권한과 책무를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공모사업인 학교 자율선택사업은 단위 학교에 운영 재량권을 대폭 넘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 김 교육감은 “단위 학교로 권한을 배분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업무들은 과감히 폐지하고, 학교와 교사의 업무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교육청은 또 중·고교 학생 생활지도 담당교사의 수업 부담을 대폭 줄여주고자, 올해부터 시범적으로 도내 40개 학교에 대체강사를 지원키로 했다.

 일반계 고교 교사는 5년 이내 최소 1회의 연수 참여를 권장하고, 학년 말에 이뤄지는 단위학교 교육과정 워크숍을 전북교육연수원과 연계해 교원연수로 인정한다.

 특히, 김 교육감은 교권 침해 행위에 대해 교원권익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엄정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교육감은 “교사가 학교 현장에서 학생, 학부모뿐 아니라 사회, 정치 권력으로부터 부당하게 공격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교원을 대상으로 폭력이나 폭언, 성희롱 같은 중대한 교권 침해 행위나 시도를 막겠다”고 말했다.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지원 계획도 나왔다.

 도교육청은 초·중등 성장평가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교원 연수를 강화하고, 시대에 역행한다는 비판을 받은 일제고사식 선다형 중학생 학력진단평가는 폐지한다.

 초등 저학년의 기초학력 미달 문제도 원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새학기부터는 초등 2학년을 대상으로 ‘첫걸음 지원학교’를 운영한다.

 김 교육감은 올해 도내 모든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의무급식이 전면 실시되는 것처럼, 고등학교 의무교육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에 관련 법률 제정과 재원 조달 방안을 촉구했다.

 김 교육감은 기자회견 말미에 “지난 7년 6개월 간 가고 싶은 학교, 행복한 교육공동체를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면서, “전북교육이 과거로 회귀하지 않도록 단일화 없이 3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