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한일 위안부 ‘적폐합의’ 계승 반대
김광수 의원, 한일 위안부 ‘적폐합의’ 계승 반대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1.1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전주갑)은 10일 정부의 위안부 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위안부 합의 발표를 언급하며 “정부는 2015년 합의가 양국 공식합의라는 점을 인정하면서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는 것에 대해 실망감이 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따라서 “지난주 위안부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이 위안부 합의 재협상 공약을 파기하기 위한 수순이었는지, 촛불혁명으로 적폐청산을 외치는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적폐합의’를 계승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재협상 공약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며, 지금이라도 초심으로 돌아가 할머니들과 국민들의 마음 속 한을 풀어줄 재협상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