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수면 이용 상생 방안 찾아야
옥정호 수면 이용 상생 방안 찾아야
  • .
  • 승인 2018.01.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정호 수면 이용을 놓고 시군 간 갈등과 반목이 재현될 조짐이다.

전북도의 옥정호 수면 이용에 대한 연구 용역 발주에 대해 정읍지역 시민단체가 강력 반발하고 나서면서다. 옥정호 주변 개발 규제와 수면 이용을 둘러싼 인접 시군간 갈등, 규제에 따른 지역 주민들의 피해는 깊고도 아주 오래 된 해묵은 과제다. 50여년 전 섬진댐이 건설되고 지난1999년8월12일 옥정호 주변의 운암면과 강진면 일원 1천597만4천611㎡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임실군 전체 면적의 40%에 이르는 옥정호 상류 20㎞까지의 광활한 면적이 각종 규제로 개발이 제한된 것이다. 임실군민들은 연간 400억원대의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며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해 왔다.

지정 16년 만인 지난 2015년 8월 7일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이 풀렸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옥정호 일대를 개발해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려는 임실군과 옥정호 담수를 식수로 이용하는 정읍시의 갈등과 마찰은 종식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2016년 11월 24일 전북도의 중재로 임실군과 정읍시가 옥정호 주변 개발에 전격 합의하면서 해묵은 논쟁과 갈등이 일단락되는 듯 했다.

양측의 합의로 구절초 지방 정원 조성과 옥정호 물 문화 둘레길 조성등 그동안 차질을 빚어온 16개 사업 추진에 물꼬가 트였다. 옥정호 수면의 이용 방안에 대해서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 수질 영향 용역을 추진키로 합의했었다.

그 후속조치로 전북도가 연초 ‘옥정호 수면 이용이 수질에 미치는 영향 및 정읍시 급수체계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 하자 정읍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정읍시장이 공석인 상태라 새 시장이 올때까지 용역 발주를 잠정 중단하라는 것이다. 개발을 주장하는 임실군 측과 안전한 식수 보호를 요구하는 정읍시 측의 입장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것이다. 용역 발주에 나선 전북도는 양측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두 지역이 갈등을 접고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 양측 또한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가짐으로 옥정호의 생태계와 수질을 보존하면서도 공동 번영과 발전하는 방안이 무엇인지 지혜를 발휘해주 길 기대해 마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