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역사박물관 특별전 ‘개와 인간의 시간’
전주역사박물관 특별전 ‘개와 인간의 시간’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1.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덕왕릉 십이지탁본
 인간의 가장 오래된 친구를 만나본다.

 전주역사박물관(관장 이동희)은 ‘개와 인간의 시간’이란 주제를 가지고 오는 2월 25일까지 2018 무술년 개띠해에 관한 특별전을 진행한다.

 이번 무술년의 ‘무’는 황색을 뜻하고, ‘술’은 개를 뜻하는 등 ‘황금 개띠해’로 불리운다.

 개는 선사시대부터 사람과 가장 가까이 친근하게 생활했던 동물로, 먼저 사람이 길들였던 최초의 가축으로 통한다.

 그래서 개는 인간의 가장 오래된 친구로도 여겨지고 있다.

 개가 상징하는 대표적인 것은 충직과 의리이다.

 이번 전시는 ‘십이지와 개’, ‘충직과 의리의 상징, 개’, ‘오수의견 설화’, ‘우리 생활 속의 개’, ‘해시계와 윤도’등 총 60여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 전시 포스터
 전시된 유물들은 서울역사박물관을 비롯하여 서울과 경기도 일원 10여개 박물관에서 대여한 것들이다. 십이지신상을 대표하는 김유신묘와 흥덕왕릉의 술신 ‘개상’ 탁본이 전시되며, 십이지신이 새겨진 다양한 형태의 해시계 5점과 윤도 6점 등도 전시된다. 해시계는 인류의 가장 오래된 시계이며, 윤도는 지관들이 사용하는 방위 측정기이다.

 민화그림도 오동폐월도, 삼목구, 백동자도 등 여러 점이 전시된다. 오동폐월도(梧桐吠月圖)는 개그림 중에 많이 그려졌던 것으로 개가 오동나무 아래에서 달을 쳐다보고 짖는 그림이다. 집을 지키는 것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개 술(戌)’자가 ‘지킬 수(戍)’와 모양이 같고, ‘나무 수(樹)’자와 ‘지킬 수(守)’자 음이 같아 이런 의미로 해석된다.

 삼목구는 눈이 셋 달린 개로 불교에서 삼목대왕이 개로 환생한 것이다. 백동자도는 10폭 병풍으로 부귀한 저택의 정원 등을 배경으로 어린 동자들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함께 어울려 놀고 있는 모습을 묘사한 그림으로 동자들과 함께 개가 등장한다.

 오수의견 설화를 담은 최초의 기록인 고려시대 최자의 ‘보한집’도 전시된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잠들었는데, 불이 나자 개가 몸에 물을 적셔 불을 끄고 죽었다는 설화이다. ‘오수의견비 탁본’도 함께 전시된다. 이 탁본에는 마치 개가 등을 아래로 하고 누워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어서 이채롭다. 임실 원동산 오수의견비는 전라북도민속자료로 지정되어 있는데, 제 1호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 크게 다가온다.

 아울러 전주역사박물관은 추억의 만화책들도 만나볼 수 있는 시간 여행과 새해 소망을 쓰고 윷점을 볼 수 있는 체험 코너 등을 별도로 운영한다.

 전주역사박물관의 이동희 관장은 “애견 인구 천만 시대를 맞아 인간의 가장 오래된 친구로 이제 반려자가 된 개의 문화적인 의미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며, “관람객 모두가 무술년 한 해 동안 즐겁고 복된 나날이 계속 되기를 기원 드린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