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청소년에게 기금전달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청소년에게 기금전달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7.12.0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역 한 주민 공동체가 지난 2년간의 공동체활동을 통해 거둬들인 수익금을 지역의 미래인 청소년들을 돕기 위해 기탁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8일 전주시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사업에 선정돼 평화1동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평발'(평화1동 생활의 발견) 공동체는 지난 7일 2년간 모아온 수익금 100만원을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청소년지지기금으로 지정 기탁했다.

 온두레 공동체는 전주시가 이웃과의 소통과 교류로 상호 신뢰를 쌓고, 교육과 복지, 주거환경 등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가는 행복 공동체를 육성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현재 디딤단계와 이음단계, 희망단계 등 67개 공동체를 대상으로 3차년도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평발' 공동체는 그간 평화사회복지관 등에서 카페를 정기적으로 운영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금을 조성하고, △책 읽어주는 줌마들 △자서전 학교 △내 인생이 영화 등 평화1동의 문화조성 사업에 앞장서왔다.

동네 청소년들의 든든한 비빌 언덕을 자처한 강희 '평발' 공동체 대표는 "이번 기금은 청소년의 여행자금으로 쓰일 예정이며, 동네 아이들이 최대한 자유롭고 안전하게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이 여행에서 아이들이 세상을 보는 시각이 더욱 커지고, 이것이 발판이 돼 앞으로도 동네 청소년을 지지하는 동네어른들의 마음이 모아지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전주시 사회경제지원단 관계자는 "연말에 이런 따뜻한 소식을 듣게 되어 기분이 좋고, 앞으로도 이러한 기부 문화가 공동체들 사이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활발한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