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빈집 활용 위한 실태조사 실시
전북도 빈집 활용 위한 실태조사 실시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7.11.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농어촌 및 도심에 산재되어 있는 흉물스런 빈집을 정비하여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빈집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내에는 1년 이상 방치된 빈집이 2016년 12월말 기준 9,064동이 있는 것으로 올 1월에 조사되었으며, 이는 도내의 총 단독주택 244,363동의 3.7%를 차지하는 수치로 대부분이 농촌지역에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동안 전북도에서는 2017년까지 29,148동의 빈집을 철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농촌 인구의 도시유입 증가와 고령화로 인해 농어촌의 빈집 발생은 가속화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북도에서는 안전사고 예방 및 미관개선 등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빈집 철거와 함께 상태가 양호하여 보수를 하면 사용할 수 있는 빈집에 대하여도 체계적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빈집현황과 활용가능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이달 1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읍·면·동별로 빈집 전수조사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전북도에서는 2018년도 빈집정비사업, 빈집활용 반값임대주택 제공사업, 도심빈집 주민공간조성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빈집정비사업은 빈집의 소유자가 자진철거시 철거비용을 실비수준(동당 100~250만원)으로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빈집활용 반값임대주택 제공사업은 2015년부터 전라북도에서 전국 최초로 농촌지역의 빈집을 리모델링하여 저소득층(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귀농·귀촌인, 지방학생, 신혼부부, 65세이상 노인 및 부양자, 장애인 등에게 주변 시세의 반값으로 5년간 임대시 보수비용의 일부(최대 1,000만원)를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농촌지역의 새로운 주거안정 및 주거복지 대책으로 전국적인 각광을 받고 있다.

  아울러 도심빈집 주민공간조성사업은 올해부터 전라북도에서 6개 시(전주,군산,익산,정읍,남원,김제)에 도심지역 빈집을 주민 등이 이용가능한 쉐어하우스 및 주차장, 쉼터, 텃밭으로 조성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도심의 공동화로 인하여 침체된 구도심지역의 활성화에 일조하고 있다.

 전북도 김천환 건설교통국장은 "농어촌지역의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앞으로도 빈집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정비가 될 수 있도록 빈집실태조사 및 관련사업 추진에 지속적으로 노력하여 도민들에게 주거복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